question_answer
  • Iker_Casillas: 조머는 체급이 크죠 벤치에 두기엔

  • San Iker: 조머 2023년 1월에 이적했는데 그 당시 계약기간이 25년까지이긴 했어요. 6개월만에 나갔지만요.

  • Iker_Casillas: 구단이 노이어에게 스스로 은퇴결심할 수 있게끔 권리도 줬다고 하던데

  • Iker_Casillas: 1년정도 재계약하고.. 구단

  • Iker_Casillas: 아무래도 노이어가 26년까진 뛰고 은퇴할 예정인듯여

  • Iker_Casillas: 뉘벨이 29년까지 재계약하고 2년정도 임대 계획있다니까

  • La Decimo Cuarta: 노이어가 출장욕심도 많아서...

  • Raro: 좀머는 키작은 키퍼치고 장수하네요

  • Raro: 노이어 아들러 좀머 이제 다 나이가..

  • 떼오: 벌써 38살;;

로그인

취소
  • 로그인을 쉽고 빠르게!

    아래 주소를 북마크하여 접속하면, 별도의 로그인 과정 없이 빠르게 레알매니아를 사용할 수 있어요. (비밀번호 노출 주의!!)

    http://realmania.net/bbs/autologin.php?user_id=내 아이디&password=내 비밀번호

프란 가르시아, 놓치기 전에 영입하나 ─ 레알매니아
News

프란 가르시아, 놓치기 전에 영입하나

M.Salgado 철충 잡으려고 잠수 중...
2023.01.26 18:21 · 2417 views

프란 가르시아의 다음 시즌 합류가 가까워졌다.

겨울 이적시장 동안 영입이 없을 것으로 전망되었던 레알 마드리드의 움직임이 바뀐다. 다름 아닌 독일에서 감독직을 맡고 있는 사비 알론소 때문이다.

현역 선수시절 레알 마드리드를 거쳤던 사비 알론소는 은퇴 후 감독직에 도전, 2022년 10월부터 독일 바이어 레버쿠젠의 지휘봉을 잡았다. 겨울 이적 시장에서 선수단 보강을 원하는 알론소는 친숙한 스페인으로 눈을 돌려, 라요 바예카노의 레프트백 프란 가르시아를 점찍었다. 문제는, 프란 가르시아는 레알 마드리드 역시 눈독들이는 선수라는 점이었다.

레알 마드리드 유소년 팀에서 성장한 프란 가르시아는 2021년 소유권 50%을 레알 마드리드가 유지하는 조건으로 라요 바예카노로 이적했다. 이후 프란 가르시아는 눈부시게 성장해, 스페인 라리가를 대표하는 레프트백으로 자리잡았다. 구단의 협의 없이 선수와의 협상이 가능해지는 바이아웃 이적료는 1,000만 유로. 레버쿠젠은 바이아웃 이적료를 곧바로 지불할 의향이라고 스페인 언론 세르는 밝혔다.

레알 마드리드는 프란 가르시아의 이적을 묵인할 생각이 없다. 레알 마드리드 역시 프란 가르시아를 지켜본 팀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구단은 소유권 50%를 제외한 바이아웃 금액인 500만 유로를 지불하고 선수를 데려올 의향이 있음을 세르는 전했다.

언론에 의하면 레알 마드리드는 겨울 보강을 하지 않겠단 자세는 여전하다. 따라서 프란 가르시아를 영입한 후, 잔여 시즌을 라요 바예카노에서 보내게 할 생각이다. 레버쿠젠이 선수 영입에 적극적으로 나선 상황에서, 레알 마드리드는 빠른 결단이 필요하다.

emoji_emotions좋아요 1명이 이 글을 좋아합니다

댓글 6개

최신 뉴스